언론보도  CST-KOREA에서 발행하는 또는 CST-KOREA를 소개하는 언론들의 글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작성일 : 12-02-06 00:00
[골프가이드 12년 2월호] CST가 걸어온 길 - 역사와 전망
 글쓴이 : 관리자2
조회 : 2,787  

http://www.golfguide.co.kr  [골프가이드]

매달 골프잡지 [골프가이드] 인터넷 사이트에서 칼럼이 연재됩니다.

많은 분들의 성원바랍니다 ^^*


 CST와 그 파노라마

CST가 걸어온 길 - 역사와 전망

  최근에 불치병이나 난치병이 늘어나고 있다. 증세는 있는데 병명은 없는 것이 특징으로 사소한 질병 같지만, 알고 보면 중대한 질병에 속한 것들이다. 일상생활 속에서 그저 그렇게 넘겨버릴 만한 것도 많다. 그런데 결과는 무서운 것을 가져다준다. 어떤 사람은 생활 자체를 포기하거나, 심지어 자살을 선택하기도 한다. 요즘 연예인들 사이에 많이 이야기되고 있는 공황장애 같은 것이 여기에 해당한다.

  가랑비에 옷이 젖는다는 말이 있다. 이런 질병들이 그렇다. 이런 상황은 가벼운 듯해도 엄청난 증상이다. 우울증이 최악의 상황에서 자살을 불러오는 것처럼 이런 부분도 그저 보이지 않는 작은 것이라고 방치해버리면, 끝내 위험한 지경에 이르게 되는 것이다. 자신에게 일어나는 일들과 자신의 상태를 그저 쉽게 넘겨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우리 주위에 그런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런데 문제는 이런 증상들을 신체와 전혀 관계없는 정신적인 것으로만 받아들이는 것이다. 이런 생각이 문제이다. 정신적인 문제는 철저히 신체적인 것과 결부되어 있다. 우울증이나 공황장애 등의 문제도 결국 마찬가지이다. 이런 문제는 그래서 양방에서 해결하기 곤란하다.

  그래서 나온 것이 바로 두개천골요법, 즉 CST이다. 두개골과 천골 사이에는 뇌척수액이 이동하고 있다. 이런 뇌척수액의 문제와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것이 바로 두개천골요법이라는 것인데, 최근 10여 년 동안 가장 빠르게 우리나라에 퍼진 요법이다. 이는 이미 대체요법 가운데 가장 황금요법이며, 그 옛날 왕실에서 은밀히 행해지던 요법이라 알려져 있다. 이유는 너무나도 획기적인 치유법에 있다.

  미국에서는 지난 1985년 이래 다수의 치유사들이 배출되었다. 이런 황금요법이 이제 더는 은밀한 수기법이 아니게 된 것이다. 치유 받을 권리가 왕족들에게만 있는 것은 아니며, 누구나 이 요법으로 치유 받을 권리가 있고, 또한 치유에 이르기가 너무 쉬우며 놀랄만한 테크닉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에서는 미시간 주립대학의 어플레저 박사를 중심으로 두개천골요법(CST)이 발전하게 되었다.

  물론 그 이전에 서덜랜드 박사에 의해 다양한 두개골 치료의 논쟁이 있었다. 극적인 성공사례들이 소개되고 있다. 임상가들은 치유사들이 확고하게 경험하는 치유의 경험을 통해서 배출되는데 전혀 인체에 무리수를 가하지 않은 상태에서 놀라운 치유의 단계에 이른다. 특히 불치병과 난치병은 두개천골요법에서 가장 놀라운 치유의 임상사례, 호전의 상태에 이르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한다.

  두개천골요법(CST)는 가벼운 터치와 촉진을 통해서 절단하고 찢고 찌르는 어떤 과정보다 강력한 치유의 단계, 신비의 치료적 단계에 이르게 된다. 또한 다양한 부속 테크닉을 동반하고 있는데, 에너지전송(V-spread)이나 체성감성 이야기(SER) 등 상당히 색다른 분야가 될 수 있다. 빠샤라고 부르는 근막의 이완 같은 것도 엄밀히 말하자면 이것과 관계가 있다.

  수초, 두개골에 봉합된 모습, 두개천골요법(CST)의 시작은 바로 이 수초 부분의 이해로부터 시작된다. 카이로프락틱과 확연히 다른 치유의 세계, 두개골 모습을 도면에 그릴 때 보이는 점선의 모습이 바로 수초인데 두개골이 움직이고 있다는 사실로부터 CST는 출발한다. 옛날에 의학자들 사이에 전적으로 부정된 움직임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비로소 얘기되었다. 여전히 신비한 요법들이 베일에 가려진 채 서서히 그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김선애

CST 두개천골요법 임상전문가

(Cranio Sacral Therapy)

CST KOREA (02)565-9188/1246

www.cstkorea.com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9 C S T, 현대의학의 한계 극복 자연 요법의 뉴 … 관리자 05-25 2786
48 뉴스메이커 5월호 기사(2015.5) 관리자 05-05 3061
47 뉴스메이커 4월호 기사( 2015.4) 관리자 04-04 3129
46 [골프가이드 12년 12월호] CT촬영, 웬만하면 하… 관리자2 12-08 4998
45 [골프가이드 12년 11월호] 뇌하수체를 아십니… 관리자2 11-20 3745
44 [골프가이드 12년 10월호] 공황장애, 관중 속의… 관리자2 11-20 3612
43 [골프가이드 12년 9월호] 두통 & 만성두통 & 편… 관리자2 11-20 3775
42 [골프가이드 12년 8월호] 접형골 콘서트 관리자2 11-20 3867
41 [골프가이드 12년 7월호] 현대시대의 풀기 어… 관리자2 07-20 3035
40 [골프가이드 12년 6월호] CST의 가장 중요한 포… 관리자2 07-20 3620
39 [골프가이드 12년 5월호] 감정의 방출 관리자2 05-30 2975
38 [골프가이드 12년 4월호] 두개골의 율동적 임… 관리자2 04-25 3110
37 [골프가이드 12년 3월호] 두개천골의 근본 - 봉… 관리자2 04-25 2874
36 [골프가이드 12년 2월호] CST가 걸어온 길 - 역… 관리자2 02-06 2788
35 [골프가이드 12년 1월호] 카이로프락틱(Chiroprac… 관리자2 01-04 2982
34 [골프가이드 11년 12월호] 신생아와 아이들의 … 관리자2 12-28 2905
33 [골프가이드 11년 11월호] 임신 중에 마시는 술… 관리자2 12-28 2917
32 [골프가이드 11년 10월호] 탐지기 - 우리의 뇌 관리자2 12-28 2674
31 [골프가이드 11년 9월호] 뇌성마비에 대한 인… 관리자2 12-28 2795
30 [골프가이드 11년 8월호] ‘개구리 다리’ 신… 관리자2 12-28 3612
제목 글쓴이 날짜
C S T, 현대의학의 한계 극복 자연 요법의 뉴 … 관리자 05-25
뉴스메이커 5월호 기사(2015.5) 관리자 05-05
뉴스메이커 4월호 기사( 2015.4) 관리자 04-04
[골프가이드 12년 12월호] CT촬영, 웬만하면 하… 관리자2 12-08
[골프가이드 12년 11월호] 뇌하수체를 아십니… 관리자2 11-20
[골프가이드 12년 10월호] 공황장애, 관중 속의… 관리자2 11-20
[골프가이드 12년 9월호] 두통 & 만성두통 & 편… 관리자2 11-20
[골프가이드 12년 8월호] 접형골 콘서트 관리자2 11-20
[골프가이드 12년 7월호] 현대시대의 풀기 어… 관리자2 07-20
[골프가이드 12년 6월호] CST의 가장 중요한 포… 관리자2 07-20
[골프가이드 12년 5월호] 감정의 방출 관리자2 05-30
[골프가이드 12년 4월호] 두개골의 율동적 임… 관리자2 04-25
[골프가이드 12년 3월호] 두개천골의 근본 - 봉… 관리자2 04-25
[골프가이드 12년 2월호] CST가 걸어온 길 - 역… 관리자2 02-06
[골프가이드 12년 1월호] 카이로프락틱(Chiroprac… 관리자2 01-04
[골프가이드 11년 12월호] 신생아와 아이들의 … 관리자2 12-28
[골프가이드 11년 11월호] 임신 중에 마시는 술… 관리자2 12-28
[골프가이드 11년 10월호] 탐지기 - 우리의 뇌 관리자2 12-28
[골프가이드 11년 9월호] 뇌성마비에 대한 인… 관리자2 12-28
[골프가이드 11년 8월호] ‘개구리 다리’ 신… 관리자2 12-28
글목록
C S T, 현대의학의 한계 극복 자연 요법의 뉴 …  - 관리자 05-25
뉴스메이커 5월호 기사(2015.5)  - 관리자 05-05
뉴스메이커 4월호 기사( 2015.4)  - 관리자 04-04
[골프가이드 12년 12월호] CT촬영, 웬만하면 하…  - 관리자2 12-08
[골프가이드 12년 11월호] 뇌하수체를 아십니…  - 관리자2 11-20
[골프가이드 12년 10월호] 공황장애, 관중 속의…  - 관리자2 11-20
[골프가이드 12년 9월호] 두통 & 만성두통 & 편…  - 관리자2 11-20
[골프가이드 12년 8월호] 접형골 콘서트  - 관리자2 11-20
[골프가이드 12년 7월호] 현대시대의 풀기 어…  - 관리자2 07-20
[골프가이드 12년 6월호] CST의 가장 중요한 포…  - 관리자2 07-20
[골프가이드 12년 5월호] 감정의 방출  - 관리자2 05-30
[골프가이드 12년 4월호] 두개골의 율동적 임…  - 관리자2 04-25
[골프가이드 12년 3월호] 두개천골의 근본 - 봉…  - 관리자2 04-25
[골프가이드 12년 2월호] CST가 걸어온 길 - 역…  - 관리자2 02-06
[골프가이드 12년 1월호] 카이로프락틱(Chiroprac…  - 관리자2 01-04
[골프가이드 11년 12월호] 신생아와 아이들의 …  - 관리자2 12-28
[골프가이드 11년 11월호] 임신 중에 마시는 술…  - 관리자2 12-28
[골프가이드 11년 10월호] 탐지기 - 우리의 뇌  - 관리자2 12-28
[골프가이드 11년 9월호] 뇌성마비에 대한 인…  - 관리자2 12-28
[골프가이드 11년 8월호] ‘개구리 다리’ 신…  - 관리자2 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