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T 체험  회원여러분들의 놀랍고 경이로운 CST체험을 공유하세요.

작성일 : 05-10-08 00:00
체성감성 이야기
 글쓴이 : 홍박
조회 : 3,897  

오늘은 마지막 4주째 강의시간이다. 나도 이번이 마지막시간 인지라 눈을 또렸이 뜨고 강의를 들었다.

3번의 강의를 되풀이 하면서 시작을 하였는데 본 강의 중에 체성감성 이야기 시범이 있었다. 책을 보고서 체성감성 이야기를 들었지만 처음인지라 호기심을 가지고 지켜보았다.

 

두분의 부부가 모델이 되었는데 이분들의 18개월된 딸이 뇌성마비증상으로 아이를 직접 치유하기 위해 배우고 있는 분인데 머리를 두정골에 대고 한손은 후두골에 대고 분위기를 조용히 하여 시작하였다. 갑자기 남편이 몸을 흔들면서 앞으로 쓰러졌다. 그러면서 몸을 심하게 움직였다. 몇명의 수강생이 "다수의 손"을 발휘하여 10스텝의 각 부위를 살며시 대었다. 그러자 부인이 갑자기 또 쓰러지면서 호흡을 가뿌게 쉬었다. 그러자 조금있다 목에서 가래가 끼어 있는지 캑캑거렸다. 캑캑거림을 한동안 하더니만 목에 있는 것이 다 빠져 나왔는지 갑자기 울기 시작하였다. 울음이 조금씩 조금씩 소리가 커지더니 한동안 목놓아 울기 시작하였다. 김선애 선생님은 곁에서 "용서하라 용서하라" 그리고 마음에 억눌린 감정이 있으면 다 털어 놓아라고 이야기를 하였다.

 

한동안 울더니만 점점 울음을 그치고 조용해졌다. 시간이 약 30분 흘렀다. 상기된 얼굴로 일어나더니만 몸이 춥다면서 덧옷을 입었다. 이것이 체성감성 이야기의 체험과정 이었다. 부인이 상기된 얼굴로 김선애 선생님에게 느낌을 이야기 했는데 목에서 가래가 끼어 캑캑거린 것은 자동차사고때 얼굴이 창밖으로 나와서 목이 삐틀어진 상태에서 한동안 사고난 차 안에서 두려움에 떨던 경험이 있었다는 것을 이야기 하였다. 이것이 본인도 모른 상황에서 몸이 기억하고 있었던 것이다.

 

서럽게 운것은 아이가 뇌성마비로 인해 엄마로서 아이를 위해 동분서주하는 상황들이 서럽게 다가오면서 본인도 모르게 울음이 터져 나온것이다. 돌아가신 친정어머니가 갑자기 보이면서(살아있다면 서럽고 고통스러운 감정을 나눌 수 있었을텐데) 더욱더 서럽게 울었단다. 그러면서 주위나 남편에 대한 섭섭한 감정들이 또 한꺼번에 쏟아져 나오면서 남편에 대한 원망과 시어머니등에 대한 여러 생각들이 떠올라 서럽게 울었단다.

 

끝난 후의 모습은 상기된 모습들이 어느정도 해소가 된 것 같았고 아이도 다행이 CST에 의해서 엄청나게 좋아지고 있으니 모든것이 좋은 결말이 나는것 같아서 보고 있었던 나로서도 보기가 좋았다.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이분께 연락을 해 보시기 바란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김선애 CST/두개천골요법] 2019년 10월 CST 속성교육 개강안내! 관리자 10-04 25358
공지 [김선애CST-Brain연구소] "두개천골요법 아기와 아동을 위한 KID’S CST" 출간!! 관리자 05-28 33860
공지 CST 체험 글쓰기에 대해... (2) 관리자 05-14 58868
공지 CST-KOREA 홈페이지 리뉴얼 관리자 05-14 56671
34 불신이 기차 이근성 11-02 4110
33 72세 할머니의 "다수의 손" 임상 홍박 10-27 3638
32 CST를 통해 마음의 안정까지 김은희 10-27 3507
31 남을 도와주므로 하여 나도 도움을 받고 김은희 10-18 3854
30 만성류마티스환자 박정선 04-07 3942
29 14개월 화영이 체성감성이야기 박현숙 10-09 4195
28 화영이의 일기 박현숙 10-09 4070
27 체성감성 이야기 홍박 10-08 3898
26 선생님께(척추측만) 임정휘 10-06 4009
25 골반이 비틀어 졌는데 홍박 10-06 4052
24 어머니(파킨슨3) 임정휘 10-05 3901
23 "둘째날,세째날 배우고 나서 실습시 나타난 현상들" 김은희 09-29 4175
22 첫 강의를 듣고 아무것도 모르지만 실습해 보았다. 김은희 09-23 4178
21 목의 뻣뻣함 홍영미 09-15 3806
20 목의 뻣뻣함 임정휘 09-13 3937
19 86세 아버님의 변화 이명국 09-08 3886
18 어머니2 임정휘 09-06 3800
17 예진 일기(1) - 지난 이야기 관리자 09-04 3714
16 예진 일기(1) - 지난 이야기 예진아빠 09-03 4230
15 뇌성마비 아이의 치유과정 관리자 08-22 3985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김선애 CST/두개천골요법] 2019년 10월 CST 속성교육 개강안내! 관리자 10-04
공지  [김선애CST-Brain연구소] "두개천골요법 아기와 아동을 위한 KID’S CST" 출간!! 관리자 05-28
공지  CST 체험 글쓰기에 대해... (2) 관리자 05-14
공지  CST-KOREA 홈페이지 리뉴얼 관리자 05-14
불신이 기차 이근성 11-02
72세 할머니의 "다수의 손" 임상 홍박 10-27
CST를 통해 마음의 안정까지 김은희 10-27
남을 도와주므로 하여 나도 도움을 받고 김은희 10-18
만성류마티스환자 박정선 04-07
14개월 화영이 체성감성이야기 박현숙 10-09
화영이의 일기 박현숙 10-09
체성감성 이야기 홍박 10-08
선생님께(척추측만) 임정휘 10-06
골반이 비틀어 졌는데 홍박 10-06
어머니(파킨슨3) 임정휘 10-05
"둘째날,세째날 배우고 나서 실습시 나타난 현상들" 김은희 09-29
첫 강의를 듣고 아무것도 모르지만 실습해 보았다. 김은희 09-23
목의 뻣뻣함 홍영미 09-15
목의 뻣뻣함 임정휘 09-13
86세 아버님의 변화 이명국 09-08
어머니2 임정휘 09-06
예진 일기(1) - 지난 이야기 관리자 09-04
예진 일기(1) - 지난 이야기 예진아빠 09-03
뇌성마비 아이의 치유과정 관리자 08-22
글목록
공지  [김선애 CST/두개천골요법] 2019년 10월 CST 속성교육 개강안내!  - 관리자 10-04
공지  [김선애CST-Brain연구소] "두개천골요법 아기와 아동을 위한 KID’S CST" 출간!!  - 관리자 05-28
공지  CST 체험 글쓰기에 대해... (2)  - 관리자 05-14
공지  CST-KOREA 홈페이지 리뉴얼  - 관리자 05-14
불신이 기차  - 이근성 11-02
72세 할머니의 "다수의 손" 임상  - 홍박 10-27
CST를 통해 마음의 안정까지  - 김은희 10-27
남을 도와주므로 하여 나도 도움을 받고  - 김은희 10-18
만성류마티스환자  - 박정선 04-07
14개월 화영이 체성감성이야기  - 박현숙 10-09
화영이의 일기  - 박현숙 10-09
체성감성 이야기  - 홍박 10-08
선생님께(척추측만)  - 임정휘 10-06
골반이 비틀어 졌는데  - 홍박 10-06
어머니(파킨슨3)  - 임정휘 10-05
"둘째날,세째날 배우고 나서 실습시 나타난 현상들"  - 김은희 09-29
첫 강의를 듣고 아무것도 모르지만 실습해 보았다.  - 김은희 09-23
목의 뻣뻣함  - 홍영미 09-15
목의 뻣뻣함  - 임정휘 09-13
86세 아버님의 변화  - 이명국 09-08
어머니2  - 임정휘 09-06
예진 일기(1) - 지난 이야기  - 관리자 09-04
예진 일기(1) - 지난 이야기  - 예진아빠 09-03
뇌성마비 아이의 치유과정  - 관리자 08-22